의령군, 삭감예산 복원위해 관제시위도 기획?

종이신문 발간을 위한 연회원 가입

군민의 언론이 되기 위해 주주참여

기사제보, 독자투고

광고문의 055-573-3073

의령군, 삭감예산 복원위해 관제시위도 기획?

의령의소리 | 입력 2024-06-27 09:41 / 수정 2024-06-27 09:44 댓글0

일부 군민들, 3개 건설단체 시위에 의혹 제기 

군민들 “의령서 공사하려면 십일조…당연한 일” 



건설관련단체들의 시위가 끝나고도 철거되지 않고 걸려있던 현수막. 군의원을 욕하는 문구를 넣어 분명 개인이나 단체를 비방하는 내용이지만 의령군은 조치를 취하지 않고 방치했다.  의회의 군수사퇴 요구 현수막을 개인비방이라면서 게시를 가로막거나 게시 즉시 철거했던 의령군의 처사와 정면으로 배치되어 이 시위의 배후에 의령군이 있었음을 더욱 의심케 한다..
▲건설관련단체들의 시위가 끝나고도 철거되지 않고 걸려있던 현수막. 군의원을 욕하는 문구를 넣어 분명 개인이나 단체를 비방하는 내용이지만 의령군은 조치를 취하지 않고 방치했다. 의회의 군수사퇴 요구 현수막을 개인비방이라면서 게시를 가로막거나 게시 즉시 철거했던 의령군의 처사와 정면으로 배치되어 이 시위의 배후에 의령군이 있었음을 더욱 의심케 한다..


의령군이 추경예산을 삭감한 의회를 압박하기 위해 건설 관련 단체들을 동원해 관제시위까지 벌였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지난 4월, 군의회가 추경예산 80억원을 삭감하자 의령군은 관내 각종 단체를 동원해 의회를 비방하는 현수막을 걸게 하고 의회를 항의방문하게 하는 등 삭감된 추경예산을 원안대로 통과시키기 위해 의회를 압박해 왔었다. 


건설기계개별연명사업자 의령협의회, 의령전문건설협회, 경남건설기계지부 의령지회 등 3개 건설단체 회원들은 지난 11일 포크레인까지 동원해 추경예산을 삭감한 의회를 비난하며 의회 앞에서 시위를 벌인 뒤 가두행진까지 했다.


이 시위를 지켜본 다수 군민들의 제보를 종합하면, 이 시위에 참가한 100여명 가운데 외지인도 3분의1은 가량 섞여 있었고, 3분의1은 건설장비를 운영하는 개인사업자들이었다. 그리고 나머지가 의령지역 건설업체 관계자였는데 이들 업체 대다수는 업계에서 의령군으로부터 각종 공사를 도맡아 하는 것으로 알려진 업체였다. 


주민돈 의령군의원의 가족회사로 알려진 건설업체 대표도 시위현장에서 목격돼 주위를 어리둥절하게 했다. 주 의원이 이번 예산갈등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까닭으로 풀이된다. 주 의원 동생과 동생의 부인이 대표로 있는 두 건설회사는 수년째 의령군으로부터 월 1건 이상의 공사발주를 받고 있는 업체로 전해지고 있다.


시위참가를 요청받았다는 지역의 한 전문건설업체 대표는 “군수 눈도장 찍으러 가자는 회유로 들렸다”면서 차별을 받고 군청공사를 못하더라도 관제시위 들러리는 설 수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이런 사실들 때문에, 제보자들과 업계사정에 밝은 군민들은 이 시위가 자발적이 아니라 의령군이 의도하고 기획한 관제시위로 보고 있다. 의령군이 ‘일감 몰아주기’ 등의 특혜를 받고 있는 업체를 동원했고, 이들 업체가 자신들의 요청을 거절할 수 없는 지역의 공사장비운영 개인사업자들을 움직였으며, 이들이 외지의 공사장비업자들까지 불러들였다는 합리적인 의혹이 나올 수밖에 없다는 것.  


이에 대해 한 군민은 “의령에서 벌어지는 공사를 하려면 십일조를 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의령군과 업체의 커넥션이 어디 하루이틀의 일이냐. 당연한 일”이라며 담담해했다.

저작권자 © 의령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령의소리
  • 의령의소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