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재가 의료급여사업’ 전 시군 확대 시…

종이신문 발간을 위한 연회원 가입

군민의 언론이 되기 위해 주주참여

기사제보, 독자투고

광고문의 055-573-3073

경남도, ‘재가 의료급여사업’ 전 시군 확대 시행

의령의소리 | 입력 2024-06-29 23:10 | 댓글0

        의료급여 수급자 집에서 의료·돌봄·식사·이동 서비스 이용

      불필요한 장기 입원 감소로 재정 건전성도 기대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7월부터 재가의료급여 사업을 전 시군으로 확대 시행한다.

 

재가 의료급여사업은 의료기관에서 퇴원하는 의료급여 수급자가 집에서도 불편함 없이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의료, 돌봄, 식사, 이동 등의 의료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9년 김해를 시작으로 2021년 통영, 2023년 진주, 하동이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며, 올해 7월부터 도내 전 시군이 사업을 실시하게 된다.

 

의료급여관리사가 장기입원 필요성이 낮음에도 입원 중인 수급자를 대상으로 상담을 통해 실행계획(케어플랜)을 세워 최대 2년간 재가 서비스를 제공한다. 수급자는 필요에 따라 주거환경 개선, 냉난방 기구 등도 지원받을 수 있다.

 

경남도에서는 전 시군 확대 시행에 따라 2019년부터 사업을 수행하였던 김해시를 자문기관(수퍼바이저)로 지정하여 신규로 시행하는 시군에 업무절차와 사례를 공유하는 등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할 방침이다.

 

김맹숙 경남도 복지정책과장은 전 시군 재가 의료급여사업 시행으로 도민의 삶의 질이 향상되길 바란다, “또한, 불필요한 장기 입원을 방지해 의료급여 재정 건전성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의령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령의소리
  • 의령의소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