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도설) 삭감된 추경예산 80억에 담긴 리베…

종이신문 발간을 위한 연회원 가입

군민의 언론이 되기 위해 주주참여

기사제보, 독자투고

광고문의 055-573-3073

(도청도설) 삭감된 추경예산 80억에 담긴 리베이트?

박익성기자 | 입력 2024-07-01 06:02 / 수정 2024-07-06 10:54 댓글0


○ 의령군이 관제여론 조성, 인사협약 파기, 관제시위, 사상 초유의 의장고발, 언론을 이용한 비난 등 수단과 방법을 안 가리고 의회를 겁박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의령군이 의령군정을 한 치 앞도 안 보이는 극도의 혼란상태에 이르도록 도를 넘는 수준으로 의회를 공박하는 것은 결국 의회가 삭감한 추경예산 80억을 복원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지역에서는 의령군이 상식적으로는 이해가 안 가는 무리수를 써 가며 삭감된 80억원의 예산복원에 매달리는 이유와 의회의 예산삭감 이유에 대해 ‘오태완 군수 퇴직금설’, ‘군의원 포괄사업비설’ 등 온갖 추측과 억측이 쏟아지고 있다.


‘오태완 군수 퇴직금설’은 오 군수의 형사재판과 관련, 오 군수가 하반기에 군수직 상실형을 받아 불명예 퇴직을 할 경우를 대비해 리베이트가 돌아 올 수 있도록 각종 공사예산을 추경예산으로 올렸는데, 이를 간파한 의회가 그 가운데 리베이트가 강하게 의심되는 사업예산 80억원을  깍았다는 것. 


일부 호사가들은 의령에서의 공사리베이트는 십일조이므로 오 군수 몫 8억원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고 때문에 오 군수가 군정을 총동원해 의회를 압박하는 것이라고 풀이한다.


‘군의원 포괄사업비설’은 군의원들의 예산삭감 이유에 초점을 맞춘 주장으로 의령군이 이번 추경예산사업 대부분을 군청에서 집행하는 것으로 제출한 것에 의회가 앙심을 품고 삭감했다는 내용이다. 각 읍면에 예산집행권을 부여하지 않아 의원들에게 콩고물이 돌아갈 여지를 없앴기 때문이라는 것.  


오 군수, 강제추행 피해자와의 합의 소문 ... ‘와전’


○ 오태완 의령군수가 강제추행 피해자와 합의를 했다는 위험한(?) 풍문이 나돌고 있어 오 군수측과 피해자 모두 뜬금없어 하고 있다. 현재 2심 재판이 진행중인 강제추행사건에서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오 군수가 합의를 했다면 혐의사실을 인정한 것이 되기 때문이다. 


확인 결과, 강제추행 피해자가 자신을 무고한 주모씨와 합의한 사실이 와전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합의는 자신을 갈취했다는 허위사실로 피해자를 고발했다가 무고죄로 실형을 받을 위기에 처한 주씨가 피해자에게 간청해 이뤄진 것이며 이 합의서 제출로 주씨는 집행유예형을 받고 현재 항소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의령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익성기자
  • 박익성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